미래를 향해 도약하는 명문사립
Select Page

진로, 상담

홈 > 환일 생활 > 진로, 상담

진로체험 게시판

2019학년도 대학탐방 소감문(서울대, 2학년 ○○○)

Author
명흥식
Date
2019-06-07 10:21
Views
377

서울대학교 대학탐방 소감문

2학년 박OO

어느덧 새 학년이 되고 날이 풀려 화창한 봄에 2,3학년 학생들은 대학이라는 더 넓은 세상으로 나갈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나는 여러 대학들 중 꼭 한번 가고 싶었던 서울대학교의 탐방을 신청하여 서울대학교의 캠퍼스를 구경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학교에서 출발하여 약 1시간이 걸려 도착한 정문의 커다란 ‘샤’모양의 입구를 보는 순간 장엄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고 또한 이 학교에 다니고 싶다는 도전정신도 생겼다. 정문부터 강의가 진행되는 건물까지는 거리가 있어서 버스를 타고 갔어야 했지만 넓은 캠퍼스와 아름다운 가로수를 보며 걷고자 하는 마음이 생겨 친구들과 걸어가며 여러 가지 건물들과 자연을 느끼며 잠시나마 대학생이 된 것 같았다. 그렇게 약 30분을 걸어 도착한 건물에선 연구가 진행중인 옥상 정원을 구경 할 수 있었다. 버려지는 도시공간을 활용하면서도 빗물을 사용해 아주 자연친화적인 옥상정원에서 서울대학교의 환경에 대한 인식과 효율성을 엿볼 수 있었다. 또, 재학중인 선배님들과 함께한 캠퍼스 구경은 나도 빨리 대학생이 되고 싶다는 마음을 갖게 해주었다.

잠시 동안 기념품 구경을 한 뒤, 그 다음으로 진행되었던 학교 소개 시간에선 학교 홍보동아리의 홍보 대사 분들께서 나오셔서 학교의 이념, 역사 등을 알려주셨고 학교 축제나 동아리 같은 여러 가지 즐길 거리들도 소개해주셨다. 짧게 흘러갔던 소개시간을 끝으로 우리의 대학탐방 일정이 마무리 되었다. 이렇게 떠나기에는 너무 아쉽다는 생각이 들어서 몇 명의 친구들과 추가적으로 남아서 학생식당에서 저녁을 먹었다. 많은 메뉴와 싼 가격은 오랜 시간 걸어서 피곤했던 우리들의 배를 충분히 채워주었고, 다시 든든하게 집으로 돌아갈 수 있게 해 주었다.

캠퍼스가 너무 넓어서 다 구경하지 못한 것은 아쉽지만 그래도 잠깐이나마 대학생의 생활을 느낀 것 같아 새로웠고, 우리 모두 힘내서 열심히 고등학교 생활을 즐기다 보면 곧 졸업하고 대학교 입학이 머지 않았다고 생각하게 되어 기대감을 갖게 해 주었다. 이번 대학탐방은 중간고사 공부를 하며 지친 나에게 의지를 불어 넣게 해 주었고, 앞으로의 밝은 미래를 꿈꾸게 해주어서 정말 소중하고 의미 있는 시간이었던 것 같다.

2학년 박OO

관악구에 위치한 서울대학교에 탐방을 간 우리는 처음에 상당히 당황하였다. 끝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넓은 서울대학교를 ‘샤’라고 되어 있는 조형을 지나 들어갈 때 느낌이 뭔가 이상했다. 아무리 우리가 당장 입시를 앞두고 있다는 소리를 들어도 실감이 나지 않았는데 조형물을 지나자 실감이 나기 시작했다. 현재 내가 공부하는 양과 노력하는 양, 대학을 가고자 하는 마음이 충분하지 않았다는 것을 깨달았다. 제대로 탐방을 하기 전부터 나에게 큰 깨달음을 주어 서울대학교 탐방의 기대치가 솟구쳤다.

우리의 집합 장소인 35관은 한참 들어가야 했었다. 먼 길을 가서 구경한 35관은 정말 아름다운 곳이었다. 친환경적인 텃밭이 있었기 때문인데, 그 텃밭에는 다양하고 기발한 아이디어들이 사용되었다. 빗물을 다시 사용하고 홍수의 방지를 위해 특이한 판을 설치해 놓은 것 등 세심한 부분들 하나하나가 나의 마음에 쏙 들었고 굉장한 볼거리들을 제공해주었다. 그 텃밭을 다 본 후 우리는 서울대 로고가 박혀있는 파일과 샤프를 받았다. 나의 공부 욕구와 열정을 끌어올려주는 느낌이 들었다.

35관에 볼 수 있는 것을 다 본 후 기념품 샵에 갔다. 가는 도중에 서울대학교 학생들을 만났는데, 그 학생들이 참으로 부럽기도 하였고 대단해 보이기도 하였다. 길을 걸으면서 대학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한 것 같다. 평소 꿈이 없었기 때문에 어떤 대학, 무슨 과에 가고 싶은지 한 번도 생각을 안 해 보았는데 이번에 그것에 대해 짧게나마 고민을 해 볼 수 있었던 것 같다. 고민을 하다보니 어느 순간 다음 장소에 도착해 있었다. 우리는 서울대학교 공식 홍보 대사인 ‘샤인’을 통해 서울대학교에 대한 많은 것들을 알게 되었는데, 우리가 처음에 지나 온 ‘샤’ 조형물의 의미, 행사, 동아리 등 다양한 것을 설명해 주셔서 새롭고 놀라운 사실들을 많이 얻을 수 있게 되었던 것 같다.

약 3시간 동안 진행이 되었던 대학탐방을 통해 상당히 많은 지식을 얻고 교훈을 얻은 것 같다. 나에게 대학의 의미를 정립해 주고, 꿈에 대한 고민을 시작하게 해 준 대학탐방을 잊지 못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