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향해 도약하는 명문사립
Select Page

환일人 게시판

홈 > 환일 생활 > 환일人 게시판

 

행사활동 게시판

2019학년도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소감문 (1학년 윤0호)

Author
정지호
Date
2019-02-22 04:38
Views
292
10812 윤준호
우리는 환일고 신입생으로 오리엔테이션을 갔다 왔다. 나는 오리엔테이션을2박3일로 간다는 말을 들었고, 난 이미 친구들과 친해지고 새로운 친구들과 놀 생각에 가기 전부터 들떠있는 상태였다. 첫날 우리는 아침 일찍 강당에서 모였다. 버스 안에서는 통성명 정도 간단하게 한 후 나는 어제 잠을 많이 못 자서 인지 잠들어버렸다. 우리는 하이원 리조트에서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했다. 그곳에서 한 첫 일정은 워터파크였다. 첫 오리엔테이션 때 조금 친해진 친구들과 놀았지만 내가 기대했던 워터파크와는 거리가 멀었다. 겨울이라서 실내 수영장만 열다 보니 탈것도 많이 없었지만 친구들과 노니까 시간이 금방 갔다. 워터파크에서 씻고 나온 후에 우리는 방을 배정받았고, 우리는 자유시간을 가지면서 게임도하고 서로 금방 친해졌다. 내일 입을 옷과 보드 장비를 빌린 후 우린 선생님과의 면담 시간을 가졌다. 담임 선생님과 여러 부장선생님들이 들어오셨는데, 우리학교의 일정과 학교 생활하는데 있어서 필요한 부분들을 설명해 주셨고, 앞으로 있을 학교생활에 도움이 될 만한 정보를 얻을 수 있어서 유익한 시간이었던 것 같다. 그러고 나니 환일고 첫 번째 일정의 긴 하루가 금새 지나 잠이 들 시간이 왔다. 처음 본 친구들이 대부분 이었지만 우리는 서로를 알아가며 뜨거운 밤을 보냈다. 어느덧 일정의 중반에 들어섰다. 아침 일찍 일어나서 경견회로 교장선생님의 말씀을 듣고, 하루의 시작을 기도로 시작하니 오늘 일이 잘 풀릴 것 같았다. 그 후 아침을 먹고 우리는 어제 빌린 장비들을 챙겨서 스키를 타러 갔다. 나는 이전에 스키는 타본 적이 있었지만 스노우보드는 타본 적이 없었기에 설레는 마음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친구들이 스노우보드를 타자고 해서 나는 만만히 생각하고 보드를 신청 했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이 선택이 잘못 되었음을 알 수 있었다. 오늘 처음으로 타보는 것이었기에 강습을 받아야 했는데, 처음부터 쉽지 않았다. 첫 번째로 넘어지는 것부터 멈추는 것까지 배웠는데 생각보다 잘되지 않았고 몸이 내 마음대로 움직이지가 않아서 많이 넘어졌고 발이 보드에 묶여 있어서 서는 것도 힘들었다. 첫 강습이 끝난 후 점심밥을 먹고 나서 휴식을 가지고 두 번째 스키 강습이 있었다. 두 번째는 처음 배운 것들을 조금 더 연습한 후에 자유롭게 내려갈 수 있게 해주셨다 내려갈 때 조금은 무서웠지만 재미있었고 기분이 좋았다. 두 번째 강습이 끝난 후 난 녹초가 되어서 숙소로 돌아왔다 저녁밥을 먹고 원래의 일정대로라면 야간 스키를 타는 시간 이였다. 하지만 나는 너무 피곤하기도 했고, 숙달되지 않은 상태라서 밤에 타면 다칠 것만 같은 기분이 들어서 나는 조금 쉬기로 결정했다. 스노우보드 장비들과 옷을 반납하고, 오늘도 선생님과의 면담 시간을 짧게 가졌다. 오늘 모든 일정이 끝난 후 하이원 리조트에서의 마지막 밤이 되었다. 학교에서 닭 강정과 피자를 간식으로 줬다. 운동 후에 먹는 음식이라 그런지는 몰라도 정말 맛있었고, 내일은 경건회를 늦게 하기 때문에 늦게 일어나도 된다는 선생님의 말씀에서 우리학교의 센스 있는 배려에 감동을 받았다. 그 다음날 오리엔테이션의 마지막 날이 밝았다. 어제 늦게 잔 탓일까? 기상시간이 어제보다 한참 늦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일어나기가 힘들었다. 오늘도 경건회로 아침을 기도하며 시작했다. 경건회를 한 후에 짐을 싸고, 방을 정리했다. 오늘의 점심은 뷔페였다. 뷔페를 먹은 후 우리는 짐을 버스에 싣고 버스를 타고 학교로 이동했다. 학교에 도착한 후에 2박3일 동안 함께 지내며 많이 친해진 친구들과 헤어져야 해서 아쉬움은 남았지만 입학식 날 보자고 인사를 하며 2박3일 동안 힘들기도 했지만 재미있었던 2차 오리엔테이션이 끝이 났다. 2박3일 동안 정말 친구들과 이야기도 많이 하면서 친해진 것 같고, 1년 동안 친구들과 함께 보낼 생각에 기쁘기도 하지만, 고등학생이라는 내 인생에서의 중요한 타이틀이 있어서 조금은 부담이 되기도 한다. 하지만 우리학교 등굣길에 쓰여 있는 말처럼 무엇을 하든 내가 1인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
Total 264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264
2020학년도 졸업식을 맞이하며 스승님께 드리는 글(김준수)
환일고 | 2021.02.08 | Votes 0 | Views 34
환일고 2021.02.08 0 34
263
2020학년도 졸업식을 맞이하며 스승님께 드리는 글(이경수)
환일고 | 2021.02.08 | Votes 0 | Views 31
환일고 2021.02.08 0 31
262
2020학년도 동아리 문화체험활동 소감문
윤석훈 | 2020.11.24 | Votes 0 | Views 160
윤석훈 2020.11.24 0 160
261
2020학년도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소감문(정oo)
배수화 | 2020.02.25 | Votes 0 | Views 474
배수화 2020.02.25 0 474
260
2020학년도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소감문(오oo)
배수화 | 2020.02.25 | Votes 0 | Views 384
배수화 2020.02.25 0 384
259
2020학년도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소감문(변oo)
배수화 | 2020.02.25 | Votes 0 | Views 465
배수화 2020.02.25 0 465
258
2020학년도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소감문(박oo)
배수화 | 2020.02.25 | Votes 0 | Views 418
배수화 2020.02.25 0 418
257
2020학년도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소감문(김oo)
배수화 | 2020.02.25 | Votes 0 | Views 473
배수화 2020.02.25 0 473
256
2019(20)학생회 이사장님 및 교장,교감님 간담회(생활안전체육부장님참석)2020.02.04.
최진성 | 2020.02.05 | Votes 0 | Views 446
최진성 2020.02.05 0 446
255
2019학년도 고1 스키캠프 소감문(김00)
정지호 | 2019.12.18 | Votes 0 | Views 483
정지호 2019.12.18 0 483